본문 바로가기

car

르노 삼성 더 뉴 SM6 만족하는 승차감

0123456789
사진 ⓒ 르노삼성자동차

르노 삼성자동차의 신차 뉴 SM6를 출시했습니다. 2016년에 출시되고 4년 만에 선보이는 뉴 SM6는 더 강력해졌지만 조용해졌습니다. SM6의 부분변경 모델이지만 고객 니즈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페이스리프트 수준을 뛰어넘는 완전 신차 수준의 극적인 변화를 완성했습니다.

 

SM6의 디자인은 외관은 더욱 화려해지고 내 외장의 디테일을 보강해 좀 더 세련미를 강조한 느낌 입이다. 하이랜드 실버, 샌드 그레이, 빈티지 레드 등 신규 외장 컬러 추가로 신선한 느낌을 더했고 특히, 다이내믹 턴 시그널을 포함한 새로운 라이트 시그니처를 채택해 외관 디자인의 미적 감각과 완성도를 더욱 높였습니다.

 

디자인뿐이 아닙니다. 자동차의 심장인 파워트레인과 불만이 제기됐던 서스펜션까지 개선되었습니다. 약 2500억 원의 개발비를 쏟아부은 결과물입니다.

 

가장 크게 바뀐 부분은 엔진입니다. 더 뉴 SM6에는 TCe 300과 TCe 260 두 가지 터보 직분사 가솔린 엔진을 새롭게 적용했습니다.

이론 설명을 뒤로하고 일단 눈으로 외관을 충분히 보고 서킷을 달려보면서 직접 체감을 해보았습니다. 역시 TCe300 엔진은 서킷 주행에서 부족함이 없는 힘을 뽑아내 줬고 코너에서도 뛰어난 성능을 자랑했습니다. 매우 빠른 속력으로 코너에 진입할 때도 앞바퀴가 접지력을 잃는 언더스티어가 발생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한마디로 굉장히 고급스럽다고 느껴지는 승차감이었습니다. 예전에 통통 튄다고 느껴졌던 뒤차석의 승차감도 사라진 모습을 보여줬고 특히 방지턱을 넘거나 움푹 파인 도로를 지나갈 때 충격을 잘 흡수하여 충격에 대한 체감이 아주 미미하게 느껴졌습니다. 기존 르노 삼성 자동차에서는 느껴보지 못했던 부드러운 승차감을 기대해도 좋을 듯합니다.

 

승차감과 더불어 정숙성도 상당히 개선된 모습을 보였습니다. 주행 중에 방음이 잘 된다고 느껴졌는데 TCe300 모델은 엔진 소음의 반대 위상 음파를 내보내 소음을 낮추는 액티브 노이즈 캔슬레이션(ANC) 기능까지 지원한다고 합니다.

 

SM6에는 중형차에서 볼 수 없는 HUD(Head Up Display)를 제공합니다. HUD의 주요 설정은 사용 여부와 밝기 설정, 높이 등을 설정할 수 있습니다. HUD를 사용해 보니 현재 속도 확인은 물론 내비게이션의 길 안내 등을 주행 중 시선을 내비게이션이나 계기판을 볼 필요 없이 확인할 수 있어 굉장히 편하고 유용했습니다.

 

실내의 분위기 조명도 앰비언트 라이트 5가지 모드로 변경이 가능합니다. 모드는 스포츠, 에코, 퍼스널, 내추럴, 컴포트 총 5가지 모드로 선택이 가능한데 모드마다 실내 내부 조명의 색상도 변하게 되면서 각각의 매력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내비게이션은 T맵으로 가장 익숙한 내비게이션이었고 8.7인치 세로형의 넓은 S-링크 시스템으로 길 안내를 받으니 보기 더 편해지고 운전 능력을 더 향상해 주는 계기가 될 것 같습니다.

 

야간 주행에서는 'LED 매트릭스 비전 헤드라이트'를 체험할 수 있는데 전방 카메라가 주행 상황을 인식하고, 상향 등 내부 LED 총 36개를 다중 제어해 영역별 밝기를 정교하게 조정하는 시스템입니다. 국내 고급 대형 세단과 수입차에 적용되는 중형 세단에는 최초라고 합니다.

 

간단하게 시승 후기를 소개해 드렸는데 간략히 정리해보면 중형차에서 느낄 수 없었던 실내 디자인과 승차감 정숙성이 가장 큰 장점이 아닐까 싶습니다. 기존 중형차와 차별화된 성능과 기능을 기다렸던 분들이라면 한 번쯤 기대해볼 만합니다. 자세한 제원/가격 참고해보시길 바랍니다.